Home > 공공보건의료사업단 사업 > 해외공공의료 > 해외의료봉사

해외의료봉사

“ 불과 반세기전, 우리도 원조 받던 나라였습니다. ”

2003년부터 우즈베키스탄에서 매년 해외의료봉사활동을 해오던 명지병원은 2010년부터는 세계 10대 빈국 중 하나이며 절대빈곤라인(absoulte poveryt line)에 포함된 네팔에서 해외의료봉사활동을 전개해 왔습니다.
네팔은 전 인구의 의료혜택 수원률이 6%밖에 되지 않으며, 산악 농촌지역의 주민들은 최소한의 의료서비스도 제공받지 못해 간단한 의약품으로도 치료될 작은 병들이 큰 질병으로 발전되어 고통 받고 있습니다.

명지병원은 이주민들의 의료문제 해결을 위해 15년 이상 활동해 온 <한국이주민건강협회 희망의친구들>, 한국에서 이주노동을 마치고 귀국한 네팔인들이 설립한 <아시안포럼(Asian Forum)>과 협력하여 네팔의 의료 소외지역에서 의료캠프를 실시하고, 지역의 지속 가능한 의료 자립화를 위해 진료센터 설립 지원, 의료진 초청 연수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해외의료봉사는 네팔의 의료 소외지역 주민들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하여 질병치료와 건강 증진을 통한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으며, 본 사업에는 의사, 간호사, 약사, 보건직 등 다양한 의료진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함께하는 이들

한국이주민건강협회
www.wefriends.org

Asian Forum
www.ahrcdf.org.np

해외의료봉사 역사

해외의료봉사 연도별 진료인원